美 국무부 “北에 백신 제공 계획 없으나 인도적 지원 지지”

뉴시스 입력 2021-06-15 07:15수정 2021-06-15 0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국무부 대변인, RFA 논평 요청에 답변
미국 국무부는 “우리는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없지만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은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면인은 14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백신 제공 제안과 관련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이 같이 밝혔다.

앞서 14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국제 코로나19 백신 협력체 코백스(COVAX) 퍼실리티를 통한 북한의 백신 지원 계획에 대해, 북한도 협력 대상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동의한다면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자국에서 생산한 백신 2500만회분을 전 세계에 공유하겠다고 했으나 북한은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코백스는 지난 3월 초 “북한에 인도 혈청연구소(SII)에서 생산한 백신 170만 회분을 5월 이전에 공급할 것”이라고 했으나 공급은 하반기로 지연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AFP 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21억969만6022회분의 백신이 투여됐으나 북한 등 6개 국가는 아직 접종을 시작하지 못했다.

한편 앞서 지난달 11일 CNN은 미국 전·현직 미 당국자 2명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면서도 “북한은 코백스와의 협력을 거부했고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한국의 제안도 거절했다”며 “현재로선 백신 지원 계획이 없다”고 보도했다.

다만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은 하루 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한 협력을 거부하고 있지 않다”고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나섰다.

가비 대변인은 14일에도 RFA에 북한과 백신을 제공하기 위해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급 시기가 가까워지면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