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호재, 비트코인 상승폭 늘려…12% 폭등

뉴스1 입력 2021-06-10 09:10수정 2021-06-10 0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 채택함에 따라 비트코인이 10% 이상 폭등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10일 오전 9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암호화폐(가상화폐) 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1.86% 폭등한 3만742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불과 3시간 전만해도 비트코인은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8.08% 급등한 3만6498달러를 기록하고 있었다. 비트코인 가격이 3시간 만에 3만6000달러대에서 3만7000달러대로 올라선 것.

이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 채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엘살바도르는 전일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승인했다. 이는 비트코인이 주류 투자처로 편입되는 또 다른 이정표로 평가받고 있다.

주요기사
엘살바도르 의회는 이날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인정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재적 84명 중 62명이 찬성해 압도적 다수로 법안이 가결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