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대신 ‘행주 튀겨’ 배달한 필리핀 프랜차이즈 (영상)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07 22:30수정 2021-06-07 22: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본사 “재교육할 것”
치킨 대신 ‘행주 튀겨’ 배달. 페이스북
필리핀 유명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닭 대신 행주를 튀겨 치킨으로 배달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필리핀에 사는 알리그 페레스 씨는 최근 치킨을 주문했다가 겪은 황당한 일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배달된 치킨을 아들과 함께 먹기 위해 조각내려던 그는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치킨이 잘 썰리지 않던 것이다. 손으로 튀김옷을 벗긴 뒤 안에 있던 행주를 본 것과 관련 페레스 씨는 “최악의 경험”이라고 회상했다.

페레스 씨가 공개한 영상에는 튀김옷을 뒤집자 파란색 행주가 그대로 드러났다. 그는 “튀긴 행주는 튀긴 닭고기가 입맛에 맞지 않는 사람을 위한 대체품이냐”면서 “배달과 관련 이상한 후기들이 모두 거짓인 줄 알았는데 그 일이 나에게 진짜 일어났다”고 황당해했다.

주요기사
해당 게시물은 페이스북에서 약 8만 회가 공유되면서 보는 이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가 추구하는 식품 관리 체계와 동떨어진 모습에 유감스럽다”며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해당 매장을 폐쇄 조치했다. 다시는 같은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재교육하겠다”고 했다.

치킨 대신 ‘행주 튀겨’ 배달. 페이스북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