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머스크, 비트코인 띄워놓고… 코인 판 테슬라, 1123억원 수익

입력 2021-04-28 03:00업데이트 2021-04-28 05: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상화폐 투자 광풍]머스크 “내 코인은 안팔았다” 해명
미국의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 일부를 시장에 매각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먹튀’ 논란이 일고 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사진)가 평소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띄우기에 나서더니 정작 가격이 오르자 차익을 실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테슬라는 26일(현지 시간) 올 1분기(1∼3월) 순이익이 4억3800만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하고 이 기간에 비트코인을 팔아 1억100만 달러(약 1123억 원)의 수익 증대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올 초 테슬라 전기차를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히고 트위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가상화폐 옹호론을 펴는 등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스포츠·대중문화 매체 바스툴스포츠의 데이비드 포트노이 대표는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산 뒤 가격을 올리더니 다시 팔아 재산을 챙겼다고 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그렇지 않다. 테슬라는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입증하기 위해 보유 지분의 10%를 팔았지만 나는 팔지 않았다”고 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