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공포에 떨게 한 나뭇가지 괴생명체…정체가?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19 19:30수정 2021-04-19 1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폴란드의 한 마을에서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나뭇가지 ‘괴생명체’가 세계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줬다.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최근 폴란드 크라쿠프 동물복지단체는 “나뭇가지에 이상한 생물체가 매달려있다”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한 여성은 이 생명체가 이틀째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이구아나’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근 주민들도 혹여 이 생명체가 집안으로 들어 올까 봐 창문을 닫은 채 공포에 떨었다고 한다.

주요기사
담당 직원들은 누군가 버린 개나 고양이가 매달려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그런 동물을 구하기 위해 출동하는 일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출동해 보니 이 생명체는 초승달 모양의 빵 ‘크루아상’이었다.

직원들은 누군가 새들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창밖으로 던진 빵이 나뭇가지에 걸린 것으로 추측했다.

단체는 이 사연을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공유했고, 세계적으로 큰 화제가 됐다. 단체는 이와 별개로 동물 복지에 관해 의심스러운 일이 있으면 반드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