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日어민들 “오염수 방류, 반드시 피해 생길것”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방류 결정에 전국 곳곳 반발
원전 반대운동 시민단체는 총리관저앞 이틀연속 규탄 집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결정한 13일 도쿄에서 항의 집회가 열렸다. 시민들이 든 팻말에 ‘방사능 오염수’라는 글자와 함께 ×표가 그려져 있다. 도쿄=신화통신
“아무리 삼중수소(트리튬)를 희석해 바다에 방류하더라도 20년, 30년 후에는 어떤 위험이 닥칠지 모른다. 후쿠시마 어민들을 지키기 위해 시위에 나섰다.”

35년간 일본 도쿄 쓰키지 어시장에서 생선 경매를 해 왔다는 이시이 히사오(石井久夫) 씨는 13일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반대 구호를 외치며 본보에 이처럼 말했다.

일본 어민들의 반발은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후쿠시마현 소마후타바어업협동조합 다치야 간지(立谷寬治) 조합장은 13일 NHK 인터뷰에서 “정부는 바다에 흘려보내면 괜찮다고 간단히 말하지만 국민이 처리수(오염수) 해양 방출의 안전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반드시 피해가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해 찬성보다 반대가 더 많다. 올해 1월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5%가 반대했고, 찬성은 32%에 그쳤다.

도쿄신문은 “후쿠시마 어민들이 도쿄전력에 ‘속았다’며 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전력이 2015년 후쿠시마 어업연합 측에 “어민들의 이해 없이는 어떤 처분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정부가 해양 방출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후쿠시마현 소마시 어민들은 “해양 방출은 약속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총리관저 앞에선 12, 13일 이틀 연속 오염수 해양 방출 반대 시위가 열렸다. 원전 반대 운동을 펼치는 ‘사요나라(안녕) 원자력발전 1000만인 행동 실행위원회’는 13일 총리관저 앞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실행위는 약 300명의 일반 시민이 참가한 집회에서 “(일본 정부가) 여론에 도전하는 해양 방류를 결정한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오염수 저장탱크 부지를 늘려 육상 보관을 계속하거나 방류가 아닌 다른 대안을 찾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오염수에 다량 함유된 방사성물질인 삼중수소가 몸속에 축적되면 세포와 DNA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며 “희석해 방류하면 괜찮다는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주장에는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후쿠시마현에서는 10일부터 매일 해양 방출 반대 시위가 열리고 있다.

도쿄=박형준 lovesong@donga.com·김범석 특파원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방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