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얀센 백신 접종 중단”…한국도 도입 차질우려

김민 기자 , 김소영 기자 입력 2021-04-13 23:41수정 2021-04-13 2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얀센(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즉시 중단을 권고했다.

FDA와 CDC는 13일(현지 시간) 공동성명에서 미국의 얀센 백신 접종자 중 6명에게서 ‘드물지만 심각한(rare and severe)’ 형태의 혈전증 부작용이 나타났다며 권고 중단 조치를 내렸다. FDA와 CDC에 따르면 얀센 백신을 맞고 부작용이 발생한 6명은 모두 18¤48세 여성으로 접종 후 2주 내에 증상이 발현했다. 이 중 한 명은 사망했고 다른 한 명은 위독한 상태다. FDA와 CDC는 얀센 백신 접종 후 나타난 혈전증은 뇌정맥동혈전증(CVST)으로 혈소판 감소를 동반했다고 설명했다. 얀센 백신은 2월 27일 FDA의 긴급 승인을 받아 현재 미국에서만 사용되고 있다.

FDA와 CDC는 얀센 백신과 혈전증 간 연관성에 대해 합동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존슨앤드존슨은 유럽 내 얀센 백신 배포를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얀센 백신 600만 회분에 대한 구매계약을 체결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도입 일정 및 물량을 확정하지 못했다. 다만 얀센 제조사인 미국의 존슨앤드존슨은 미국 내 공급이 빠듯하다는 이유로 국내에는 2분기(4¤6월) 중 50만회분만 공급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얀센 백신의 품목허가를 결정했다. 얀센의 혈전 부작용 논란이 길어질 경우 국내 백신 도입 상황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 실제 정부가 6월까지 도입을 추진 중인 얀센과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 물량은 약 271만 회분이다. 세 가지 백신의 전체 계약물량은 8600만 회로, 계약 당시 정부 발표대로면 모두 2분기 중 도입이 시작된다. 하지만 도입이 이뤄져도 3% 정도만 먼저 들어오게 된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