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등에 시뻘건 피멍 자국이…“미얀마 군경, 체포 후 고문” 증언

입력 2021-03-10 17:03업데이트 2021-03-10 17: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트위터 캡처


“죽을 때까지 시위대를 쏘라”

미얀마 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하고 인도로 도망친 미얀마 경찰관이 상급자에게 이 같은 명령을 받았다고 10일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캄빳에서 경찰로 복무한 타 뼁(27)은 “경찰 규정상 시위대를 저지할 때는 고무탄을 쏘거나 (실탄은) 무릎 아래만 쏴야 하지만 이 같은 명령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타 뼁은 지난달 27일 상관으로부터 시위대를 향해 자동소총을 쏘라는 명령을 받고 거절했다. 다음날 다시 “총을 쏠 거냐”는 전화가 와서 못한다고 대꾸하고 가족을 남겨둔 채 미얀마와 국경을 맞댄 인도 북동부 미조람주로 도망쳤다. 타 뼁은 “경찰서 직원의 90%가 시위대를 지지했지만 결속시킬 사람이 없었다”고 전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미얀마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서 경찰로 일한 은군 흘레이(23) 역시 발포 명령을 거부해 징계를 받은 뒤 온라인으로 미얀마 민주화운동가의 도움을 받아 이달 초 인도로 피신했다고 말했다.

인도 고위 관리에 따르면 약 100명의 미얀마인이 쿠데타 반대 시위가 시작된 뒤 인도로 피신했는데 대부분 경찰과 그 가족이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인도 정부에 이들의 송환을 요청했다.

사진 트위터 캡처


군부의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한 군경의 폭력은 10일에도 계속됐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는 쿠데타 반대 파업에 동참한 양곤의 국영철도 노동자 기숙사를 10일 군경이 습격했다고 전했다. 군경이 시위대가 설치한 바리케이드를 불태우고 상점을 약탈하는 등 양곤 시내는 마치 전쟁터 같다고 현지 주민들은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군경이 체포한 시위대를 고문한다는 현지 증언들을 뒷받침하는 사진과 영상도 소셜미디어에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무언가에 맞아 시뻘겋게 피멍이 든 남성의 등에 약을 바르는 사진을 올린 시민은 “메익에서 오전에 체포됐다가 저녁에 풀려난 15세 미성년자”라며 “군부 테러리스트들이 우리 시민을 쇠사슬로 잔혹하게 때렸다”고 설명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아웅산 수지 국가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당은 소속 간부 조 미앗 린이 9일 새벽 군경에 체포돼 구금된 상태에서 이날 오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들은 사망자의 머리와 등에 난 상처와 멍을 근거로 고문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는 지난달 1일 쿠데타 발발 이후 이달 9일까지 군경의 발포와 폭력으로 시위대와 시민이 60명 넘게 숨졌고, 약 1900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