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3.5% 급락…금리발작 전염에 테크 주의보

뉴스1 입력 2021-02-26 07:03수정 2021-02-26 0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뉴욕 증시가 급락했다. 안전자산 국채가 위험자산 주식보다 높은 수익률을 내면서 주식 시장에서도 자금이 대거 빠졌다.

국채수익률(금리)이 급등하면서 투자자들은 거의 모든 주식을 팔아 치우기 바빴다. 특히 그 동안 많이 올랐던 기술주들이 가장 크게 내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했다.

◇나스닥 4개월 만에 최대 낙폭

25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559.85포인트(1.75%) 밀려 3만1402.01을 기록했다. 전 거래일 사상 최고에서 급격하게 내려왔다.

주요기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96.09포인트(2.45%) 하락한 3829.34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1월 27일 이후 최저다.

나스닥 지수는 478.53포인트(3.52%) 급락한 1만3119.43로 체결됐다.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4개월 만에 최대 일일 낙폭을 나타냈다.

◇10년물 금리 장중 순간 1.6% 넘겨 ‘발작’

증시의 3대 지수들은 국채금리의 발작적 급등에 급락했다.

장중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하루 만에 장중 20bp(1bp=0.01%p) 급등해 1.6% 넘게 치솟았다. 오후 4시 22분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11bp 뛴 1.504%를 기록하며 장중 최고치보다는 내려왔다. 하지만 여전히 2020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10년물 금리는 연초 0.9% 수준에서 1월 말 1.09%로 올랐다가 이제 1.5%를 넘기며 특히 이달 들어 가파르게 올랐다.

국채 수익률이 S&P500의 배당보다 높아진 점도 투자자들의 불안을 더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S&P500의 배당수익률은 1.48%로 이날 1.5% 수준의 10년물 국채수익률보다 낮아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