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비트코인’ 입방정에 재산 17조원 증발

뉴스1 입력 2021-02-23 11:24수정 2021-02-23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 회사 홈피 갈무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입방정을 떨었다가 자산이 하루 새 152억 달러(약 17조원) 증발해 세계 최고 부호의 자리를 다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에게 내주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좀 비싸다”고 말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2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은 급락했다. 비트코인은 한때 17% 폭락, 5만달러 선까지 위협했으나 낙폭을 다소 만회해 23일 오전 11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24시간 전보다 7% 정도 떨어진 5만2000달러대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의 급락에 이날 테슬라의 주가가 9% 가까이 폭락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뉴욕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8.55% 급락한 714.5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8일 테슬라가 비트코인 15억달러어치를 구입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주가가 급락함에 따라 머스크 CEO의 재산은 이날 하루에만 152억 달러 줄었다. 이에 따라 머스크 CEO는 다시 세계 부호 1위 자리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에게 넘겨줬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CEO 재산은 하루 새 152억 달러 증발, 모두 1833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베이조스 CEO의 재산은 1861억 달러를 유지해 1위를 되찾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