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70명 곧 도달…개표 끝나면 우리가 승자”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05 08:37수정 2020-11-05 0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미국 대선에서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누르고 당선될 것이라고 승리를 확신했다.

4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은 이날 델라웨어주 체이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표 결과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을 만큼 많은 주에서 (내가) 승리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개표가 끝나면 우리가 승자가 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바이든은 “우리가 이겼다는 것을 선언하려고 (회견장에) 온 것은 아니다. 오늘 밤이나 내일(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주요기사
바이든은 미국의 제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의 말을 인용하며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가 미국에 살아있다. 이곳 미국은 국민이 다스리는 곳이다”라며 “권력은 빼앗거나 주장할 수 없고 국민들로부터 나오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이번 선거가 마무리되고 나면 미국인으로 늘 해왔던 일을 할 때가 될 것”이라며 “우리들은 선거캠페인의 거친 언사를 뒤로하고, 단결하고, 치유하고, 한 국가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이 일이 쉽지 않을 거라는 걸 알고 있다.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는 상대방을 적으로 취급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트럼프가 선거운동과 관련해 법적 분쟁의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바이든은 “아무도 우리로부터 우리의 민주주의를 빼앗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