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10월 말 코로나19 백신 대규모 접종 시작”

뉴시스 입력 2020-09-29 01:30수정 2020-09-29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말레야 연구소 전문가 "3상 실험 끝나는대로 시작"
러시아가 이르면 10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대규모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과학연구소 소속 전문가 표도르 리시친은 28일(현지시간) 로시야24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백신의 3상 임상 실험이 10월 말 끝날 예정”이라며 “3상이 끝나는대로 대규모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다. 성공적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리시친은 3~4개 장소에서 백신 생산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해외 파트너들과 공동 생산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러시아는 8월 중순 가말레야 연구소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그러나 약품 개발에 통상적으로 거치는 최종 3상 실험을 생략해 안전성 문제에 휘말렸다.

러시아는 자체 기준에 따라 안전성과 효능 검증에 필요한 절차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3상 실험은 백신 승인 이후 시작했다.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은 러시아 백신의 효능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딸도 백신 접종을 받았다며 스푸트니크 V의 효능에 자신감을 표했다. 그는 지난주 제75차 유엔 총회 화상 연설에서 유엔 직원들에게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