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312억원 끌어모은 해리스 “누더기 된 美 재건하겠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0-08-14 03:00수정 2020-08-14 0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든-해리스 첫 공동연설
“대통령 잘못 뽑아” 트럼프 맹공격, 바이든 “흑인 소녀들에게 자부심”
‘해리스 효과’ 유색인종 지지 호소… 트럼프 “해리스, 펜스에 완패할 것”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왼쪽)의 대선 러닝메이트로 지명된 카멀라 해리스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오른쪽)이 12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한 체육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윌밍턴=AP 뉴시스
“누더기(tatters)가 된 미국을 재건하겠다.”

11월 3일 미국 대선에서 야당 민주당의 대통령 및 부통령 후보로 나설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이 12일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대국민 연설을 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내며 80여 일 남은 대선 레이스를 시작했다.

바이든 후보의 정치적 텃밭인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거행된 이날 연설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청중도 박수도 없는 낯선 풍경이 연출됐다. 수천, 수만 명의 지지자가 운집했던 과거와 달리 소수 취재진, 후보자의 직계가족과 일부 참모만 실내에 입장했다. 수백 명의 지지자들은 행사장 바깥에서 대기했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의 연설 내내 실내가 매우 조용했다. 행사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바이든의 해리스 소개 때도 정적이 흘렀다.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의원은 검은 마스크를 쓰고 함께 입장했다. 이들은 행사 내내 포옹은커녕 악수도 하지 않으며 방역에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공식석상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의 하지 않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비를 노렸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주요기사
해리스 의원은 “바이든 후보는 최초의 흑인 대통령과 함께 일했고, 흑인 여성인 나를 선택했다”며 소수인종 및 여성 유권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경제, 건강, 자녀, 나라 등 모든 것이 위태롭다. 미국은 엉망이 됐고 세계의 평가도 추락했다”며 “미국은 지금 지도력을 갈망하고 있다”고 트럼프 행정부를 맹공격했다. 이어 “대통령을 잘못 뽑으면 이런 일이 생긴다. 자신을 뽑아준 사람들보다 스스로에게 더 신경 쓰는 대통령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먼저 연단에 오른 바이든 후보는 미 최초의 유색인종 여성 부통령 후보인 해리스 의원을 치켜세우며 “그간 무시당하면서 지냈던 흑인 및 유색인종 소녀들이 처음으로 새롭게 자신들을 바라보게 됐을 것”이라고 치하했다. 그는 꼭 3년 전인 2017년 8월 12일 백인 우월주의자의 폭동으로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유혈사태를 언급하며 “신나치주의자와 백인우월주의자가 횃불을 들고 나온 것을 기억하라”고 했다. 당시 이들을 두둔하는 듯했던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셈이다.

조용했던 행사장 분위기와 달리 바이든 캠프에 후원금이 몰리는 ‘해리스 효과’도 나타났다. 민주당 측은 “바이든이 해리스를 지명한 이후 24시간 동안 2600만 달러(약 312억 원)가 모금됐다. 특히 15만 명의 기부자가 이번에 처음 기부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1억6500만 달러를 모금해 바이든 캠프(1억4000만 달러)를 앞섰지만 두 후보의 자금 동원력이 비슷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양당은 대선 전까지 대선 후보의 TV토론 3회, 부통령 후보 간 토론 1회를 앞두고 있다. 미 언론은 해리스의 발탁 이유로 달변인 그가 경선 과정에서 바이든 후보를 날카롭게 공격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분석했다. 바이든의 한 측근은 정치매체 폴리티코에 “생선 내장을 바르듯 (트럼프 행정부를) 공격할 사람을 원했다”며 해리스가 카운터파트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난도질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치평론가 니콜 월리스 역시 MSNBC 인터뷰에서 “해리스 의원이 펜스 부통령을 껌처럼 씹은 뒤 뱉을 것으로 트럼프 캠프가 우려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해리스 의원은 대실패할 것”이라며 “펜스 부통령은 해리스와의 TV토론에서 팀 케인 상원의원(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부통령 후보)을 완패시켰을 때보다 더 잘할 것”이라고 맞섰다. 그는 민주당이 17∼20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전당대회를 여는 것을 노려 다음 주에 위스콘신을 방문할 뜻을 밝혔다. 민주당의 홍보 효과를 반감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바이든#해리스#미국#트럼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