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美S&P 주택가격지수 4%↑…16개월래 최대폭 상승

뉴시스 입력 2020-07-01 00:07수정 2020-07-01 0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주택 거래량은 4월 하락했지만 주택 가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에도 불구, 더 가파르게 상승했다.

30일 발표된 4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4월 대비 4% 상승해 3월의 3.9%에서 조금 더 높아지면서 2018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주택 매매는 3개월 연속 급감해 5월 거래량은 거의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매물로 나온 주택들이 1년 전과 비교해 크게 감소해 주택 구매자들로서는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인더스트리즈 상무는 “코로나19 발생 전 형성됐던 가격 추세가 아직까지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 20개 도시 중 12개 도시에서 4월 주택 가격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나 기존 주택의 판매는 몇 달 안에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주택 구입 계약 건수가 44% 급증해 사상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그리고 5월에는 새로운 주택의 판매도 반등했다.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3개월 평균 주택가격으로 구성돼 이달 자료에는 2월, 3월, 4월 수치가 포함돼 있다.

[워싱턴=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