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대일로는 세계의 위험…코로나 은폐 체르노빌처럼 기록될 것”

조유라 기자 입력 2020-05-25 16:34수정 2020-05-25 16: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의 해외 인프라 투자건설 프로젝트)를 겨냥해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24일(현지 시간) 호주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중국이 일대일로를 위해 각국에 돈을 빌려주며 거의 대부분은 그에 따른 대가를 수반한다. 해당 국가와 국민에 대한 실질적 위험”이라며 “전 세계 동맹국과 파트너들이 그렇게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2018년 호주 남동부 빅토리아주의 인프라 건설에 1조400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한 중국의 결정을 저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스카이뉴스는 전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의 통신 인프라에 대한 어떠한 위험도 감수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 시민들의 통신망과 국방·정보당국의 안보망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면 우리는 그냥 관계를 끊어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의 제품을 사용하지 말 것을 동맹국들에게 강하게 촉구한 발언이다.


코로나19 책임론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공산당의 본질이 더 분명해졌다. 권위주의 정권은 천성적으로 은폐하고 숨긴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에서 10개의 추가 전염병 대유행(팬데믹)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조치를 확실히 해야 한다”며 중국 우한(武漢) 바이러스연구소 조사를 촉구했다.

주요기사

오브라이언 보좌관도 중국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그는 이날 미 NBC 인터뷰에서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은폐는 1986년 체르노빌의 원전 폭발 사고처럼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면 경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는 점도 거듭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보안법이 제정되면) 홍콩이 고도의 자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고 아시아 금융 허브라는 홍콩의 지위도 유지하기 힘들어질 것”이라며 “공산당이 지배하는 홍콩을 떠나 다른 곳으로 탈출하면서 두뇌 유출도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보안법 관련 보도가 나온 뒤 홍콩에서 대만으로 이민 문의가 10배 늘었다고 홍콩경제일보가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홍콩보안법 제정이 2014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것과 유사하다고 비판했다. 1992~1997년 영국의 마지막 홍콩 총독이었던 크리스 패튼 전 총독(76)은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문을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믿을 수 없다. 주요 7개국(G7)이 다음달 정상회의에서 홍콩 문제를 논의하고 홍콩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