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中은 약탈경제” 新냉전 선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05-23 03:00수정 2020-05-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對중국 전략 보고서 “中 개혁-개방 기대, 실패로 끝나
이젠 공개 압박 확대 등 경쟁적 접근” 전면 대결 선언
트럼프 “中, 홍콩 보안법 제정땐 매우 강하게 다룰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한 미국의 향후 전략 및 정책 방향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 중국과의 협력이 아닌 공개 압박, 사실상의 중국 봉쇄 등 ‘경쟁적 접근’을 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해 사실상 ‘신(新)냉전’을 선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백악관이 20일(현지 시간) 국방부 초안을 바탕으로 작성한 ‘미국의 대중국 전략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16장 분량의 보고서는 “중국의 근본적인 경제 개혁 및 정치적 개방에 대한 기대는 실패로 끝났다. 중국은 생명과 자유, 행복추구권에 대한 미국의 기본적인 신념을 흔드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제 중국에 대해 경쟁적 접근을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 보고서는 “대중 외교가 헛된 시도임이 확인되면 미국은 중국의 행동에 상응하는 비용을 지렛대로 사용해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는 데 나서고 중국 정부에 대한 공개적인 압박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악의적 행동, 투자, 의도 등을 언급하며 ‘악의적(malign)’이란 형용사를 8차례나 썼다. ‘약탈(predatory) 경제’란 표현도 등장했다. 보고서는 또 ‘전략핵무기 3축체계(Nuclear Triad)’의 현대화로 힘을 통한 평화를 유지할 뜻을 강조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체계, 사이버·우주 기반 무기의 실전 배치 등을 앞당기겠다는 계획도 담았다.


중국의 위협에 맞서기 위한 방안으로는 역내 동맹 및 파트너들과의 관계 강화를 언급했다.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 정책’을 미국이 협력해야 할 역내 동맹국 정책으로도 꼽았다. 브루스 베넷 미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미국의소리(VOA)에 “사실상 중국에 신냉전을 선포한 성격이 짙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중국이 추진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은 미중 갈등의 또 다른 뇌관으로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이 일어나면 그 문제를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보안법 제정은 홍콩 자치권 종말의 전조가 될 것이다. 중국이 끔찍한 계획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이정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미중 갈등#미국#대중국 전략보고서#홍콩 국가보안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