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02명…54일만에 최저

뉴시스 입력 2020-05-03 07:55수정 2020-05-03 07: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망자도 이틀 연속 60명대 유지
이란 보건부는 2일(현지시간) 정오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02명으로 총 9만644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란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월9일 이후 54일만에 가장 적었다.

2일 기준 새로운 사망자는 65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6156명으로 늘었다고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말했다.


일일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많았지만, 이틀 연속으로 60명대를 기록했다. 이란에서 신규 사망자가 이틀 연속으로 70명을 넘지 않은 것은 지난 3월11일 이후 처음이다.

주요기사

자한푸르 대변인은 현재까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해제된 확진자는 7만7350명이며 2787명은 위중 환자라고 밝혔다.

이란 보건부는 48만454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중동지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국가로 이란 당국은 봉쇄령을 발령하지는 않았지만, 학교 등 교육시설을 폐쇄하고 문화와 중교 행사를 금지했으며 스포츠 활동도 허용하지 않았다.

이란은 지난달 4월11일 위험도가 낮은 경제 활동 재개를 허가했으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낮은 지역의 이슬람 사원 개방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