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내부 “도쿄올림픽 내년 개최 무산 대비해야”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4-28 03:00수정 2020-04-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 괜찮다고 열수 있는게 아니다”… 언론-의료계 ‘플랜B’ 마련 촉구
아베, 입국금지 5월말까지 연장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금지 조치를 연장·확대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7일 코로나19 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전 세계적으로 감염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다”며 “입국 제한조치 시한을 4월 말에서 5월 말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근 2주일 내에 한국, 중국, 미국, 유럽 대부분 국가 등 기존의 입국금지 조치 대상 73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5월 말까지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일본 정부는 또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 14개국을 29일부터 입국금지 대상에 추가하기로 해 입국금지 대상 국가는 87개국으로 늘게 됐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자 내년 7월에도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27일 ‘전향적인 올림픽 중지’란 제목의 야마다 다카오(山田孝男) 특별편집위원의 기명 칼럼을 2면에 게재했다. 야마다 위원은 “많은 전문가들이 바이러스 유행이 1년 이상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이 결국 중지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며 “그렇게 되더라도 당황하지 않도록 ‘전략적 중지’안(플랜B)을 준비해 둘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의료 전문가들도 비슷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기타무라 요시히로(北村義浩) 나가노보건의료대 특임교수는 26일 “일본이 괜찮다고 올림픽을 열 수 있는 게 아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종식이 필요하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 개최 가능성은 0%”라고 단언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일본#2020 도쿄 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