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조직위 연기 시나리오 검토”

임보미 기자 ,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3-23 03:00수정 2020-03-23 05: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이터 “연기 일정 따른 득실계산… 시뮬레이션 보고서 이달말 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확산하자 일본 정부가 2020 도쿄 올림픽 개최 연기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안팎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연기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예정대로 개최’를 주장해온 일본 정부가 대안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2일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JOC) 관계자를 인용해 JOC가 올림픽이 연기될 경우 취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익명의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마침내 연기될 경우의 시뮬레이션을 작성하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현재 연기될 기간에 따른 플랜 B, C, D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보고서는 한 달, 45일, 1년, 2년 등 각각의 연기 일정에 따른 득실 계산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또 다른 관계자는 “연기 기간이 길어지면 스폰서와 기간 연장 문제, 올림픽 부지에 들어설 아파트의 분양 문제 등이 불거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림픽 경기 규모 축소, 무관중 경기 등의 안이 포함된 시나리오들은 3월 말 JOC 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7일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도쿄 올림픽 개막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기 때문에 당장 연기나 취소 조치를 하지 않고 계획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자 선수뿐만 아니라 IOC 내부 관계자와 각종 스포츠 관련 협회에서 비난이 빗발쳤다.

관련기사
미국수영연맹은 20일 “세계 보건 위기가 한창인 상황에서 올여름 대회를 강행하는 것은 정답이 아니다”라며 올림픽을 2021년으로 미뤄 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에 보냈다. 미국육상협회와 영국육상연맹도 올림픽 연기를 촉구했다. 노르웨이 슬로베니아 콜롬비아 등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차원의 반발도 이어졌다. 21일에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주관했던 브라질올림픽위원회도 동참했다.

경기단체 및 조직위원회의 올림픽 연기 촉구가 거세지자 IOC는 다음 주에 한 번 더 집행위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IOC는 이 회의에서 각국 NOC로부터 훈련 피해 상황 등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임보미 bom@donga.com·조응형 기자

#코로나19#도쿄올림픽#국제올림픽위원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