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거스 디턴 프린스턴大 교수 “경제성장이 사회 불평등 완화시켜”

유재동기자 , 손영일기자 입력 2015-10-13 03:00수정 2015-10-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벨 경제학상에 스코틀랜드 출신 앵거스 디턴 프린스턴大 교수
‘불평등 확대’ 피케티와 대조
2015년 노벨 경제학상은 소비와 빈곤, 복지에 대한 오랜 연구 성과를 인정받은 영국 스코틀랜드 출신의 경제학자 앵거스 디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70·사진)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 시간) “디턴 교수는 개개인의 경제적 선택에 대한 분석을 통해 미시경제학과 거시경제학, 개발경제학 분야에 일대 혁신을 가져왔다”고 수상자 선정 이유를 밝혔다. 디턴 교수는 1945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영국 브리스틀대 교수를 거쳐 현재는 미국 프린스턴대에 재직 중이다.

디턴 교수는 개인의 소비와 수입에 대한 관계를 토대로 한 나라의 경제정책이 어떻게 부유층과 빈곤층에 영향을 주는지를 조사했다. 가령 정부가 음식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올릴 경우 개별 가구의 생활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추적함으로써 국가 경제 차원에서 어떤 정책이 어떤 효과를 가져오는지를 연구했다. 그는 소비의 변화 폭은 실제 소득 변화 폭보다 작다는 내용의 ‘디턴 패러덕스(Deaton Paradox)’로도 유명하다.

디턴 교수는 또 개발도상국들의 빈곤과 삶의 질에도 관심을 가지는 등 개발경제학 분야의 폭넓은 주제도 다뤘다. 디턴 교수는 수상자 발표 직후 가진 전화 기자회견에서 최근 세계 경제학계의 과제로 부상한 빈곤지역의 난민 문제에 대해 “지난 100여 년 동안 진행된 국가 간의 빈부격차가 오늘의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하면서 “분쟁지역의 정치 불안을 해소하는 게 단기적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2013년 출간한 저서 ‘위대한 탈출(The Great Escape)’에서 “불평등이 경제성장을 촉진하고 경제성장은 불평등을 완화한다”는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이 때문에 “빈부격차는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해 최근 지구촌의 주목을 받은 프랑스의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의 학설과 대조를 이뤘다.

프린스턴대 출신인 한국개발연구원(KDI) 박윤수 부연구위원은 “디턴 교수는 수업이 없으면 대부분의 시간을 아프리카에서 보낸 대표적 개발경제학자”라며 “거대 담론을 만들기보다는 개인들에 대한 미시적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정책적 함의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유재동 jarrett@donga.com / 세종=손영일 기자
#노벨상#디턴#피케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