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포스트 기고문 “일본의 욱일기 사용은 심각한 문제”

이유종기자 입력 2015-06-28 21:01수정 2015-06-28 2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욱일기(旭日旗) 역시 문제다.’

미국 남부연합기가 인종 갈등의 상징으로 지목돼 퇴출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군기(軍旗)인 욱일기가 일본 해상자위대 등에서 아직도 사용되고 있어 한국, 중국 등 주변국의 큰 반발을 사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 보도했다.

정치평론가 애덤 테일러 씨는 WP 기고문에서 “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하켄크로이츠(갈고리 십자가) 등 나치와 관련된 상징물의 사용을 금지했다”며 “하지만 욱일기는 금지된 적이 없고 여전히 하늘에서 펄럭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고문은 일본 해상자위대가 2차 대전 패전 이후에도 욱일기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으며 육상자위대로 욱일기를 일부 수정해 사용 중이라고 전했다. 심지어 아사히맥주 캔과 아사히신문의 사기(社旗)에서도 욱일기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필자는 또 댄 스나이더 미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부소장이 자신에게 보낸 e메일에서 “중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릭픽 때 일본에 욱일기를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으며 일본 군함이 한국에 기항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욱일기 사용과 관련이 있다”라고 밝힌 내용도 소개했다.

주요기사
이 기고문은 “전후 7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일본은 전쟁 범죄, 침략 등에 대해 주변국들에게 제대로 사죄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욱일기 사용은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라고 강조했다.

이유종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