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항공, 월드컵 앞두고 한일노선 확대

입력 2001-01-18 17:09수정 2009-09-21 1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최대 항공사인 일본항공(JAL)은 2002년 월드컵대회의 한일 공동개최를 앞두고 한일간의 항공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4월부터 한일 항공노선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JAL이 발표한 '2001년 운항계획'에 따르면 오사카 간사이(關西)국제공항-서울간의 주말 운항편수는 3편 늘어 주 17회편, 나고야(名古屋)-서울 노선은 주 4편 늘어난 11편으로 각각 확대될 예정이다.

JAL은 또 히로시마(廣島)-서울, 고마쓰(小松)-서울 노선도 주 1회씩 늘려 각각 주 4편, 주 3편씩 운항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다음달 5일부터 나리타(成田)-서울 노선이 지금의 주 9편에서 주 10편으로 늘어나게 된다.

<도쿄=이영이특파원>yes20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