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발해 살리기」 본격 추진…집중관리해역 지정

입력 1998-12-09 19:42수정 2009-09-24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은 사해(死海)로 변해가는 보하이(발해·渤海)를 되살리기 위해 오염이 극심한 해역을 지정해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중국 국가환경보호총국은 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보하이환경보호공작회의에서 공개한 ‘보하이 벽해(碧海)행동계획’을 통해 “앞으로 랴오허(遼河) 하이허(海河) 황허(黃河)등 주요 수계를 통제하고 질소 인 석유류 등의 오염물질을 집중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오염이 극심한 해역으로 보하이만등 3개 만 일대와 13개 도시의 연안해역이 지적됐다.

2030년까지 진행될 ‘보하이 되살리기 계획’에 따르면 1단계로 2005년까지 오염물질 배출량을 국가기준치 이내로 억제한다.

또 2단계로 2010년까지 해안선 인근해역의 환경수준과 생태계를 개선하며 3단계로 2030년까지 모든 오염물질을 총량규제해 생태계의 선순환(善循環)을 회복시킬 계획이다.

보하이는 해역면적이 7.7만㎢에 이르나 평균수심이 18m로 얕고 입구가 좁아 일단 오염되면 자정능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지적돼왔다. 보하이에는 허베이(河北) 랴오닝(遼寧) 산둥(山東)성 등 공업이 발달한 인구밀집지역에서 생활오물과 공업폐수가 대량 유입되고 있다.

보하이로 흘러드는 공업폐수는 연간 28억t으로 중국전역에서 바다로 배출되는 폐수량의 3분의 1에 이른다. 또 각종 오염물질 배출량도 전국의 47%인 70여만t이어서 보하이는 어족자원이 고갈되고 적조발생이 빈번한 ‘죽음의 바다’로 변해왔다.

〈베이징〓황의봉특파원〉heb861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