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北키프로스 합병 경고

입력 1997-01-08 08:05수정 2009-09-27 0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터키는 7일 키프로스가 그리스로 통합되는 것을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이에 맞서 북(北)키프로스의 합병 가능성을 다시 경고했다. 넥메틴 에르바칸 터키총리는 이날 『키프로스는 어떤 방식으로도 그리스와 통합될 수 없다』며 『터키는 이를 결코 허용하지 않을 것이고 결국 북키프로스의 터키 합병을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