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베를린장벽 발포책임자 영장…前공산당서기등 4명

입력 1996-11-15 08:32업데이트 2009-09-27 12: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베를린 법원은 14일 베를린 장벽을 넘어 탈출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발포명령을 내렸다는 이유로 살인혐의 재판을 받고 있는 동독 최고지도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베를린 주 법무부는 전동독 공산당 서기 에곤 크렌츠와 귄터 샤보브스키 등 3명의 정치국원들이 당장 구속되지는 않을 것이지만 베를린을 떠나지 못하도록 여권을 포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