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쇼윈도’ 전소민 “매순간 행복한 현장…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연기 영광”

입력 2022-01-19 10:28업데이트 2022-01-19 1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소민/킹콩 by 스타쉽 © 뉴스1
배우 전소민이 ‘쇼윈도’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 연출 강솔, 박대희)에서 아름답고 고혹적인 매력의 윤미라 역으로 활약한 전소민의 종영 소감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전소민은 소속사를 통해 “‘쇼윈도:여왕의 집’을 통해 인연은 참 소중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번 작품에서 다시 인연이 닿은 스태프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매 순간 행복한 현장이었고, 존경하는 선배님들의 연기를 가장 가까이 보고 느낄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함께 작품을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그는 “무엇보다 ‘쇼윈도:여왕의 집’을 시청해 주신 모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한 후, “저는 앞으로도 늘 주어진 곳에서 충실하게 좋은 모습으로,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전소민은 ‘쇼윈도’를 통해 윤미라의 감정 변주를 매회 폭발적으로 그려내며 독보적인 연기 스펙트럼을 완성해냈다. 특히 그는 행복부터 흑화, 참회의 순간까지 스토리에 따라 변모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표정과 눈빛, 목소리 톤으로 유연하게 표현해 남다른 연기 내공을 실감케 했다.

이로써 전소민은 자신의 색깔로 입체적인 악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한계 없는 연기력을 완벽히 입증했다. 이에 앞으로 전소민의 특별한 연기 행보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전소민은 차기작 JTBC 새 드라마 ‘클리닝업’을 촬영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