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22살 됐다…차화연·박하나 계략 시동

입력 2021-11-20 21:22업데이트 2021-11-20 21: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기억을 잃은 틈을 타 차화연과 박하나의 계략이 시작됐다.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산에서 조난된 이영국(지현우 분)이 기억을 잃었다.

이영국은 자기 이름을 기억해내는 데 성공했다. 이영국은 자기 발로 집까지 찾아갔다. 그러나 기억을 잃은 이영국은 아이들도 알아보지 못했다. 자기를 아빠라고 부르는 이세찬(유준서 분)에게 “내가 아빠라고? 나 결혼도 안 한 총각이야”라고 말하고, 집에 와있는 고변호사(조성현 분)에게 “얼굴이 이상하다. 옷도 아저씨처럼 입고”라고 말했다. 또 왕대란(차화연 분)을 보며 “아줌마가 여기 왜 있냐. 아버지가 오라고 한 거냐”고 화를 냈다.

고변호사는 이영국에게 자기가 누군지 아냐고 물었다. 이영국은 고변호사는 알고 있었지만, 자기가 22살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고변호사는 이영국에게 “내가 22살로 보이냐”고 물었다. 이영국은 “무슨 일 있었냐. 며칠 새 확 삭았다. 옷도 아저씨 같다”고 했다. 고변호사는 “난 22살이 아니라 41살이다”라고 했지만 이영국은 고변호사가 장난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고변호사는 이영국도 41살이며, 아이도 셋이며, 결혼도 했었다고 알려줬다. 이영국은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영국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사실에 오열했다.

한편 이기자(이휘향 분)는 왕대란에게 돈을 빌리러 갔다. 혼자 왕대란의 방에 있다가 금고가 있는 벽을 열었다. 이기자는 비밀번호 패드에 찍힌 지문을 보고 비밀번호를 유추, 금고를 열었다. 이기자는 “얜 왜 이렇게 단순 무식하냐”며 “이걸 나보고 가져가라는 신의 계시?”라고 생각했다. 이기자는 “이건 우리 엄마 곗돈 값, 조사라가 이 집에 청춘을 바친 목숨 값이다”며 금고 속 금괴와 보석 등을 몽땅 훔쳐 나갔다.

이영국은 이재니(최명빈 분) 이세찬 이세종(서우진 분)을 불러 “내가 지금 기억은 못하지만 너희들 아빠라고 하니까 우리 앞으로 친해져 보자”고 했다. 그러면서 친해지기 위해 게임을 하자고 제안했다. 네 사람은 369 게임을 하면서 놀았다. 그러나 이때 왕대란이 등장하자 이영국은 아이들을 올라가라고 하고, “내가 이 집에서 나가라고 하지 않았냐”고 따졌다. 이영국은 자기가 왕대란의 짐도 싸놨다며 왕대란을 쫓아냈다. 왕대란은 이영국의 기세에 눌려 잠시 몸을 피해있기로 했는데, 텅 빈 금고를 보고 화들짝 놀랐다. 왕대란은 이영국이 가져갔다고 생각했다.

이성을 되찾은 이기자는 발각될까 봐 걱정하며 훔쳐온 것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 이때 왕대란이 찾아왔다. 이기자는 자기를 찾아온 걸까 봐 놀랐지만 왕대란은 조사라(박하나 분)를 찾아온 것이었다. 왕대란은 조사라에게 이영국이 기억을 잃은 사실을 알려주면서 “나 좀 살려줘. 내 금덩이, 현금 다 빼돌렸다. 그래 놓고 집에서 나가라고 한다”고 애원했다. 왕대란은 “조실장 우리 영국이랑 결혼할 사이였잖아. 사랑하는 사이였잖아”라며 계략을 공개했다. 왕대란은 조사라에게 이영국과 결혼해달라고 했고, 조사라는 이를 받아들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