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기안84 집에서 소주잔 사이 껌 발견→웃음 폭발

뉴스1 입력 2021-10-16 00:16수정 2021-10-16 00: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나 혼자 산다’ 기안84 집에 초대된 샤이니 키가 소주잔 사이에서 껌을 발견하고 폭소했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사를 앞두고 키를 초대한 기안84의 모습이 담겼다.

이사를 위한 정리를 돕게 된 키가 기안84와 함께 집안 곳곳을 둘러봤다. 그때, 키가 겹쳐있는 소주잔 사이에서 정체불명의 물질을 발견해 시선을 모았다. 이를 확인한 기안84는 “껌이 붙어있네”라고 놀라며 폭소를 유발했다. “누가 술 먹고 붙여놨나 봐”라고 덧붙이기도.

이어 곳곳에서 지인들이 선물한 물품들을 발견한 기안84는 “난 거지도 아니고 받은 것밖에 없냐”라고 한탄하다 집의 보물, 황금 두꺼비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황금 두꺼비를 자랑한 기안84가
“땅 아래에 넣어놔야 한다더라”라며 다시 서랍 속에 넣는 모습에 키가 웃음을 터뜨렸다.

주요기사
키는 “기안 형은 예상할 수 없다”며 기안84의 본격적인 집 정리에 나섰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