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아 “이틀새 두번 해킹…소액결제 털리고 인스타 뚫렸다” 분노

뉴스1 입력 2021-09-14 04:59수정 2021-09-14 0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경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개그우먼 김경아가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리며 그들을 향해 경고장을 날렸다.

13일 김경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틀 사이에 두 번이나 해킹을 당했다”라고 피해 사실을 알렸다.

김경아는 “휴대폰 소액결제도 빼먹고 인스타도 자꾸 해킹당하고 구글도 저기 자카르타 같은 데서 계속 로그인 시도를 한다”라며 고충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나를 아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구만, 못된 짓 하지 마세요. 지옥 갑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곧 번호 바꿀 예정. 인스타해킹 발 빠른 복구 이젠 도사”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하소연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칭 조심하시고. 비밀모드로 해놓으세요”, “아이디 바꾸신 게 아니고 해킹이셨군요”, “나쁜 사람들 조심하세요”라면서 김경아를 위로했다.

한편 김경아는 2010년 개그맨 권재관과 결혼, 최근 종영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 부부 동반으로 출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