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장윤정, 고기 사 주고 용돈도 줘…탈모약 사 먹었다”

뉴스1 입력 2021-08-02 00:20수정 2021-08-02 0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박군이 자신을 도와준 장윤정, 김연자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군의 옥탑방에 가수 장윤정, 김연자가 놀러 왔다.

이날 장윤정은 박군의 방을 둘러봤다. 박군은 “이불이 두 개다. 가끔 매니저가 자고 간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묻지도 않았는데 오해할까 봐 그런 거냐”며 웃었다. 박군은 한참 올라왔다는 장윤정의 말에 돈을 많이 벌어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윤정은 “여기 올라오는데 옛날 생각나더라. 다 이렇게 시작하는 거다”고 따뜻하게 말했다.

이어 김연자가 도착했다. 장윤정은 “저도 어릴 때 옥탑방에 살았다. 20살 때였다. 이런 컨디션이 아니었다. 물탱크 옆이었다. 혼자 3~4년 살았다”고 했다. 강변가요제 대상을 받은 뒤 바로 유명해질 줄 알았지만 일이 없이 계속 집에만 있었다. 장윤정은 “박군은 지금 빛이 보이는 상황에서 여기 살고 있으니까, 희망적이니까 좋을 것 같다. 나는 자고 일어나도 매일 같은 상황이고 바퀴벌레, 꼽등이가 기어 다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박군은 “장윤정이 처음에 고기도 사주고, 용돈도 주셔서 탈모약도 사 먹었다”고 고마워했다. 김연자는 빌린 구두를 신고 행사장에 온 박군에게 구두를 선물로 줬다고 한다. 그런데 박군은 “너무 아까워서 신지 못하고 있었다. 이번에 있는 행사에는 신고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