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굿 하고 마음 편해져”

뉴시스 입력 2021-06-19 15:07수정 2021-06-19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무속인을 만나 굿을 한 후 자신의 상태가 나아졌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에 굿이라는 걸 해봤다. 4년 정도 전부터 굿을 해야한다는 소리를 신점을 보면서 많이 들었었지만, 믿지도 않았고 비용도 부담스럽고 흘려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믿거나 말거나 굿을 하고 퇴마도 하고 다 쫓아보내고 조상님들도 편히 보내드리고 왔다. 그 후에 저는 제 몸에 어떤 상처도 내지않고 약도 줄이고 잘 먹고, 잠도 전보다 잘 자고 있다”며 “무엇보다 의욕이라는 게 생기고 일을 하고 싶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보는 사람마다 제 얼굴이 맑아지고 환해졌다고들 하더라”라고 밝혔다.

또 “물론 오랜 시간 동안 겪었던 우울증과 불안증, 불면증 등 모든 걸 한꺼번에 다 나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요즘은 참 마음이 편하다. 심지어 ‘내가 왜 그랬었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점점 제 원래 모습을 찾고 있는 것 같아서 너무 신기하고 감사하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굿을 한다고 해서 다 고쳐지고 그렇지는 않다고 본다. 추천을 하고 싶은 것도 절대 아니다. 그냥 저한테는 정말 큰 변화가 생겼다는 걸 말해주고 싶었다”며 “지금 저는 하루하루 마음 편하게 지내고 있으니 정말 걱정 말라”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2012년 ‘AOA’로 데뷔했다가 2018년을 끝으로 팀을 탈퇴했다. 지난해에는 과거 ‘AOA’ 활동 당시 리더였던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지민은 ‘AOA’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도 중단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