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기부 김장훈 “월세 두 달 밀렸다” 생활고 고백

뉴스1 입력 2021-04-16 15:39수정 2021-04-16 1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200억 기부로 화제를 모았던 가수 김장훈이 월세를 못낼 정도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김장훈이 출연해 자신의 작업실을 소개했다.

이날 제작진은 김장훈이 살고 있다는 강남 한 빌딩을 찾았다. 본인 소유의 집도 차도 없다는 그는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로 해당 공간에서 머물고 있다고 밝혔다.

김장훈은 자신의 보금자리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게 다 있는 곳”이라고 소개하며 “가끔 공연과 비대면 공연을 해서 돈을 버는데 월세를 밀릴 때도 있다. 현재는 준수하다. 두 달 밀렸다”며 “몇 년 전에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 걱정을 하기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주요기사
또한 그는 “어디서 돈이 안 떨어지나. 어디서 100억원 딱 떨어지면 다 나눠주고 노래 안해도 될 텐데”라며 답답해 하기도 했다.

특히 “7년 전 세 번째 성대 결절로 생활고가 겹쳤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노래 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데 말이 나오지 않았다”며 “그 와중에 경제적인 걱정도 있었다. 그동안 벌어놓은 돈도 없었다. 가족도 있는데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다. 노래를 안 해도 되는데 어떻게 살아야 하나 싶더라. 다시 시작할 엄두가 안났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지난 1991년 데뷔한 가수 김장훈은 노래만큼이나 ‘기부왕’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한 방송에 출연해 기부금액이 200억이라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전성기 시절 1년에 300~400개 행사를 소화했고, 연 수익은 한 80억 정도 됐던 것 같다”며 “광고도 40~50개 정도 했다. 기부 천사 이미지로 광고가 들어온 것이기에 수익은 기부했다”라고 털어놨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