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헌수, 박수홍·윤정수와 절연 논란 후폭풍에 “형들 사랑해…평생 옆에 있고파”

뉴스1 입력 2020-12-07 10:53수정 2020-12-07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DB © News1
개그맨 손헌수가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라며 박수홍, 윤정수 등과의 절연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손헌수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혹시나 이번에 ‘아이콘택트’ 방송을 보고 자신의 가치관과 많이 달라 불쾌하신 분들이 계시다면 얼마든지 의견을 주셔도 됩니다”라며 “어떤 의견이든 친절히 모시겠습니다”란 글을 남렸다.

이어 “참고로 방송이라는것이 보이는게 다가 아닙니다”라며 “전 형들을 사랑하고 평생을 옆에 있고 싶습니다, 그리고 박수홍 선배님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좋고 멋있는 사람입니다! 저에겐 부모님 같은 분이구요!”라고 심경을 알렸다. 또한 “진지한 글은 처음 남겨보는데 어색하네요, 자! 이제 전 다시 재밌게 살아볼랍니다! 아자자잣!”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손헌수는 한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 내용도 캡처해 올렸다. 이 다이렉트 메시지에는 손헌수를 향한 욕설이 담겼다. 이에 대해 손헌수는 “제가 불쾌하게 한 것이 있다면 이 시간 이후부터 고쳐가려 노력해보겠습니다, 조금만 좋게 이해해주십시오”라고 답변을 달았다.

주요기사
앞서 손헌수는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눈맞춤방에서 20년지기 윤정수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손헌수는 방송에서 “수홍 형이 농담 삼아 자꾸 ‘나중에 셋이 실버타운에 살자’고 얘기하시는 줄 알았는데 얼마 전에는 술을 좀 드시고 ‘난 너희랑 실버타운에서 오순도순 살 거야’ 하시는데 진심이구나 싶어서 섬뜩했다”며 “제가 결혼한 뒤 형들과 다시 보더라도 서로를 위해 지금은 헤어져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20년동안 형들 식생활 관리는 물론, 구인과 면접까지 다 해준 방자였다”며 지금까지 말하지 않았던 ‘막내의 고충’을 알린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