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극세사 발목’에 손목시계 딱맞아? “내 팔찌도…” 헉!

박예슬 입력 2015-10-13 14:05수정 2015-10-13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극세사 발목’에 손목시계 딱맞아? “내 팔찌도…” 헉!

그룹 씨스타 보라가 가느다란 발목으로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진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2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그룹 씨스타 보라와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가 출연했다.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하니는 보라를 가리켜 “실제로 본 여성 중 최고의 워너비 몸매”라고 치켜세웠다.

주요기사
이에 최현석 셰프는 “보라 씨가 한줌 발목, 극세사 발목이라는 별명도 갖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하니는 직접 나서 보라의 발목을 한 손에 쥐었다. 이어 MC 김성주는 보라의 발목에 이원일 셰프의 손목시계를 채워보기도 했다.

그러자 오세득 셰프는 “사슴 뒷다리도 아닌데”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미카엘 셰프는 “내 팔찌도…”라며 사심을 드러냈다가 MC 김성주에게 단칼에 거절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 보라.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보라/JTBC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