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혁·호란, 배우 ‘쇠망치 폭행’ 소식에 분노… “예술할 자격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17 14:36수정 2010-09-17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 이종혁 미투데이
밀린 임금을 받으러 간 뮤지컬 배우가 공연기획사 간부에게 쇠망치로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를 두고 동료 배우인 이종혁과 가수 호란이 쓴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종혁은 16일 자신의 미투데이를 통해 “내 친구 뉴스에 나왔어요. 망치로 머리 맞아 죽을 뻔 했습니다. 피해서 목에 맞았지, 저 세상 갈 뻔 했네. 선배라고 총대 멘 건데 그게 목숨 건 일이었을 줄 누가 알았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사건을 일으킬 정도면)제작하지 마세요. 당신들은 예술할 자격이 없습니다. 겉만 번드르한 공연계여 진정 순수 예술을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낮에 망치 활극, 아직도 착취와 폭력이 난무한 뮤지컬 바닥이구나. 배우들 돈 줄 능력 없으시면 제작하지 마세요. 무대에서의 열정을 돈벌이 수단으로 밖에 생각 안 하는 인간들. 배우들이 죄졌습니까”라고 다소 격앙된 감정을 표현했다.
사진출처= 호란 미니홈피

한편 가수 호란 역시 16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요구하는데 그게 왜 어리광인가요. 헝그리 예술혼 찾다 굶어 죽으면 위령비라도 세워줄 겁니까”라는 글로 해당 사건에 대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관련기사
용진 동아닷컴 기자 aur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