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읽고]허서행/수사기법 상세보도 부작용 커

입력 2003-06-26 18:40수정 2009-09-28 2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월 25일자 A29면 ‘7년 만에 밝혀진 살인의 흔적’ 기사는 한 경찰관의 투철한 직업의식이 이뤄낸 쾌거라고 생각한다. 경찰의 활약상을 대대적으로 소개한 글을 읽으면서 필자는 경찰에 대한 신뢰를 갖게 됐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 기사가 우리 수사기관이 어떤 방법으로 범인을 검거했는지를 소상히 밝힘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자들에게 ‘잡히지 않는 방법’을 알려준 꼴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수사기관들은 지문 감식과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 기존의 수사 방식은 물론 독창적 범인 검거 방법을 개발해야 할 것이다. 언론 역시 수사 방법을 구체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자제했으면 한다.

허서행 서울 양천구 목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