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내일부터 원격측정기로 주행차 배출가스 단속…공회전도 잡는다

입력 2022-12-04 13:35업데이트 2022-12-04 13: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직원들이 서울 세종로에서 배출가스 수시점검을 하고 있다.서울시 직원들이 서울 세종로에서 배출가스 수시점검을 하고 있다.
환경부는 전국 17개 시도 및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전국 600여곳에서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을 상시적으로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5일부터 실시되는 이번 집중단속은 초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경유차량을 중심으로 버스 차고지, 학원가, 물류센터, 항만 및 공항 등 차량 밀집 지역에서 수시로 점검하며 차량을 공회전하는 행위도 병행해 단속할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 등 대기관리권역의 주요 거점 도로를 중심으로 원격측정기를 활용해 주행 중인 휘발유 및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대상으로 단속에 나선다.

원격측정기는 차량이 측정지점을 통과할 때 적외선 및 자외선 기기를 통해 배출가스의 농도를 원격에서 자동으로 측정한다.

모든 차량 운전자는 이번 단속에 따라야 하며 단속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 또는 방해할 경우 최대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각 시도 조례에서 정한 바에 따른 자동차 공회전 제한 행위를 위반한 자동차의 운전자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황인목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단속은 겨울철에 자동차에서 초미세먼지가 과다하게 배출되는 것을 미리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며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차량 소유주 스스로가 본인 차량에서 매연이 발생하지 않는지 엔진 배기구 등의 상태를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