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경제

기재부 첫 확대간부회의, 종이 없고 타이머 비치…“효율적 진행”

입력 2022-05-23 16:51업데이트 2022-05-23 16: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취임 후 첫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해결이 시급한 정책 과제로 물가와 민생 안정을 꼽았다. 기존 관행을 탈피하고자 이날 회의는 서면자료를 없애고 타이머를 비치해 효율적인 진행을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부총리부터 1차관, 1급, 국장 및 심의관, 실국별 총괄과장급까지 전 간부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서면자료 준비를 없애고 타이머를 비치해 국별 보고시간을 제한하는 등 효율적·생산적 회의 진행을 유도했다. 직원들의 불필요한 회의준비 부담을 최소화하고 원활한 의사소통이 이뤄지는 계기를 마련하자는 취지다.

추 부총리는 기재부의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당부했다.

필요 없는 회의·자료 준비나 행사용·의전성 자료를 최소화하고 구두보고를 적극 활용하는 등 보고 방식도 효율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보고 시에는 업무를 직접 담당한 사무관들이 참석해야 한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실국·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원팀으로 협업해야 한다”며 “현장에서 답을 찾고 민간 전문가·이해관계자와 폭넓은 소통을 확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확하고 냉철한 분석은 고품질 정책 마련의 첫 단계”라며 “담당 업무에 대해 좋은 면만 보이려 하지 말고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간부들에게는 언론 소통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추 부총리는 우리 경제가 직면한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비상한 각오로 핵심 과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물가 및 민생 안정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국회 통과 후 신속한 집행을 위한 사전준비와 물가 안정 등 민생안정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 공공기관 혁신 방안, 국가재정전략회의 준비, 세제 개편 방안, 내년도 예산안 편성 등 정책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과제를 충실히 반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재정준칙 마련 등 건전재정 기조 확립 방안을 마련할 것과 철저한 외환·금융시장 모니터링도 주문했다. 이외에 과감한 ‘덩어리 규제’ 해결과 노동·교육 개혁,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 점검·개발 등도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앞으로의 인사 운영 방향도 공유했다.

고시 기수나 입수 순서 중심의 인사관행을 개선하고자 과감한 기수 파괴 인사를 도입하고, 성과를 창출한 직원에 대해서는 인사 우대 인센티브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사무관 등 실국 간 전보 제한 기간도 기존 4년에서 3년으로 조정한다. 유연근무 활성화를 위해 금요일 오후 4시 퇴근(격주)이 지켜져야 한다는 점도 실국장들에게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공감소통을 적극 참고하고 타운홀 미팅 등 직접 대면 소통도 활성화할 것”이라며 “부내 의견 수렴을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대간부회의가 다양한 정보와 정책 아이디어가 공유·확산되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적극적인 소통의 장이 되도록 하되, 직원들에게 업무 부담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