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모바일 주식거래 하루 26조… 220% 급증

이상환 기자 입력 2021-09-08 03:00수정 2021-09-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평균 1억1626만건 이용 지난해 주식 투자 열풍을 타고 스마트폰을 이용한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거래 규모가 3배 이상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MTS의 하루 평균 거래금액은 26조6581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19.6% 급증했다. 일평균 이용 건수도 1억1626만 건으로 44.8% 늘었다.

이는 지난해 동학개미들의 주식 투자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20, 30대 ‘주린이’(주식+어린이)들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주식 거래로 몰린 영향이 크다. 실제로 한국거래소가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주식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MTS 거래 비중이 46.79%로 가장 높았다. 기존 PC 기반의 홈트레이딩시스템은 36.56%, 영업점 단말기는 7.18%, ARS 거래는 0.17% 등이었다. 올 들어서도 9월 6일 현재 MTS 거래 비중은 48.52%로 전체 거래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해 인터넷뱅킹 이용 실적은 하루 평균 1378만 건, 58조8011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3.2%, 20.7% 늘었다. 인터넷뱅킹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뱅킹이 빠르게 늘고 있다. 이 같은 추세에 지난해 국내 150개 금융회사의 정보기술(IT) 전담 인력은 1만265명으로 1년 새 3.9% 늘었다.

주요기사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모바일 주식거래#급증#mt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