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영화 단골 출연 ‘서소문 아파트’ 50년만에 헐리나

황재성기자 입력 2021-08-03 11:26수정 2021-08-03 12: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소문 아파트 전경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뒤편과 울산광역시 중구 우정동 울산혁신도시 인근 등 4곳이 정부가 ‘2·4대책’으로 추진하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의 6차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지를 포함하면 도심복합사업 후보지는 모두 56곳, 7만5700여 채 규모가 된다. 이 가운데 절반을 넘는 31곳(공급계획물량·4만100채)은 사업지역 내 토지등소유자 전체의 10% 이상으로부터 동의를 확보해 예비지구 지정이 가능해졌다.

또 서울 은평구 녹번동 근린공원과 서대문구 고은산 서측, 영등포구 신길 2구역은 주민 동의율이 3분의 2를 넘어서 사업본격화를 알리는 본지구 지정에 필요한 요건을 갖추게 됐다.

정부는 6차까지 포함하면 2.4대책 후보지가 모두 25만4000채의 신축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고, 도심사업 후보지는 13만5000채로 올해 공급목표(4만8400채)의 2.8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2·4대책 발표 후 반년이 지났지만 확보한 사업후보지가 전체 계획(83만6000채)의 30% 수준에 머물러 정부 계획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를 씻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4 대책 6차 후보지, 서울 3곳, 울산 1곳 선정

약수역 일대 공공주택 복합사업 조감도 /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국토교통부는 오늘(3일) 이런 내용을 담은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대책)’ 관련 도심복합사업 6차 후보지, 4곳을 확정해 발표했다.

추가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뒤편 역세권 지구와 성북구 장위동 장위 12구역, 중구 신당동 약수역 인근 등 서울 3곳과 울산시 중구 우정동 울산혁신도시 남측이다.

4곳 모두 지은 지 20년 넘은 건축물이 해당지역 전체의 50~60%를 넘어선 곳들이다. 또 역세권인 미근동 경찰청 뒤편을 제외한 나머지 3곳은 다세대 다가구 등 저층 주거 밀집지역으로 주택공급활성화지구로 지정돼 개발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4곳의 도시 규제와 기반시설 기부채납 완화 등을 통해 용적률은 평균 61% 높여주고, 주택수는 30%가량 늘어나게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토지주에게 평균 20%포인트 정도 높은 수익률이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주상복합아파트 개발된다

이번 후보지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은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사업지다. 경찰청과 미동초등학교 사이에 위치한 곳으로 도심 중심가라는 좋은 입지에도 주변지역에 비해 노후화가 심하고, 개발은 더딘 곳이다.

특히 이곳에는 국내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주상복합아파트인 ‘서소문아파트’가 자리하고 있다. 나무위키 등에 따르면 국내 최초의 주상복합아파트는 1967년에 준공된 세운상가다. 하지만 이곳은 현재 아파트 기능이 없다. 반면 서소문아파트는 1971년 지어져 이듬해 입주한 뒤 현재까지 입주민들이 살고 있다.

이 아파트는 인왕산에서 발원해 한강으로 흘러드는 만조천을 복개한 뒤 지어졌다. 7층 높이에 1층은 상가, 2층부터 7층까지 아파트 126채(전용면적·39~58㎡)가 들어서 있다. 전체 아파트가 물길을 따라 곡선 모양으로 연결된 독특한 외관을 갖고 있다. 이런 이유로 예전에는 영화나 TV드라마의 단골 촬영장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국토부는 이곳을 포함해 미근동 일대를 주거상업 기능 등이 집약한 고밀개발을 통해 도심 내 자족거점지역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녹번동 근린공원, 고은산 서측, 신길2구역 개발 본격화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가운데 예정지구 또는 본지구로 지정되기 위한 요건을 갖춘 곳도 늘어났다.

이번에 추가된 사업지를 제외한 52곳(공급계획물량·7만1000채) 가운데 절반을 훌쩍 넘는 31곳(4만 채)에서 후보지로 발표된 이후 토지등소유자로부터 10% 이상의 동의를 확보했다. 특히 사업 본격화를 의미하는 본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 3분의 2 동의를 확보한 곳은 11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최근 본지구 지정요건을 갖춘 은평구 녹번동 근린공원과 서대문구 고은산 서측, 영등포구 신길 2구역이다. 녹번동 근린공원은 대지면적 7만9400여㎡에 2,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정된 저층 노후주택 밀집지역이다. 이곳은 개발되면 주택 2436채가 들어선다.

고은산 서측은 면적이 11만4700여㎡에 달하고, 지은 지 20년 이상된 노후 건축물이 8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도심 노후 주택 밀집지역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이곳에는 2975채의 주택과 생활편의시설 등이 조성된다.

신길 2구역은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정된 6만여㎡ 규모의 터에 노후 건축물이 92%나 되는 저개발지역이다. 정부는 이곳에 1366채의 주택 등을 지을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들 구역에 대해서 내년 중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2023년에는 건설공사를 시작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11월까지 본지구 지정을 끝낼 계획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그간 대책에서 발표한 주택공급 계획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사전청약 확대 개편 등을 통해 국민이 조기에 주택공급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끊이질 않는 공급 불안 우려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1.8.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국토부는 이같은 의지를 강조하듯 이번 발표까지 포함하면 2.4대책 후보지가 모두 25만4000채의 신축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고, 도심사업 후보지는 13만5000채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이는 2·4대책에서 제시한 올해 공급목표(4만8400채)의 2.8배에 달하는 물량이라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2·4대책에서 올해 △도심복합사업 1만8400채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1만3000채 △도시재생 4000채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1만1000채 △비주택리모델링이나 신축주택 매입 등 단기공급 확대방안 2000채 등을 목표로 설정했다.

하지만 정부 공급계획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를 씻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2·4대책 발표 후 정확하게 반년이 지난 오늘(3일)까지 확보한 후보지가 당초 계획물량(83만6000채)의 30%에 불과하다. 또 후보지 56곳 가운데 31곳을 제외한 나머지 25곳은 주민들의 의사와 무관하게 후보지로 선정된 상태여서 갈 길이 멀다.

10% 이상 주민동의를 얻는 시간이 느리다는 점도 우려스럽다. 국토부에 따르면 1차 후보지(발표시점·3월31일) 공개 뒤 10% 동의지역은 2주 뒤인 4월14일 3곳에서 5월12일 6곳, 5월26일 12곳, 6월23일 21곳, 7월22일 30곳으로 늘어났다. 그런데 직전 발표로부터 2주 정도 지난 오늘(4일)은 1곳만이 추가된 상태다.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