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신보와 뉴딜기업 금융지원 MOU…2600억 규모 협약보증대출 지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0 11:14수정 2021-07-30 11: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H농협은행이 신용보증기금과 ‘디지털·그린뉴딜 선도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NH농협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이 협업해 뉴딜기업 및 신성장동력산업 영위기업, 일자리창출기업, 창업기업, 수출중소기업 등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NH농협은행은 30억 원의 특별출연금 및 20억 원의 보증료 지원금을 신용보증기금에 출연하고, 이를 재원으로 특별출연 협약 보증 대상 기업에 대해 보증비율 상향(85%→100%) 및 신용보증기금의 보증료 감면(0.2%p, 최대 3년간), 보증료지원 협약 보증 대상 기업에 대해 보증료 지원(0.5%p, 최대 2년간) 등을 통해 총 2600억 원 규모의 보증서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내달 2일부터 신용보증기금과 전국 NH농협은행 영업점을 통해 특별출연 또는 보증료지원 보증서 발급상담 및 담보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주요기사
권준학 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디지털·그린 뉴딜기업 및 일자리창출기업에 대해 자금지원은 확대되고 금융비용은 감소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중소기업이 어려울 때 더욱 힘이 되어 주는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