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R&D 인재 확보 총력… 신학철 부회장 주관 ‘테크 컨퍼런스’ 개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02 17:35수정 2021-07-02 1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이공계 석·박사 45명 초청
사업부별 경영진 나서 R&D 현황·전략 소개
신학철 부회장 “ESG는 새로운 기회… 거대 시장 열릴 것”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은 2일 서울 강남구 소재 인터컨티넨탈코엑스에서 국내 대학 및 연구소의 이공계 석·박사 과정 인재 45명을 초청한 가운데 ‘LG화학 테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직접 주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부회장은 ESG 경영 흐름 속에 관련 혁신 기술을 선도할 우수 인재 확보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테크 컨퍼런스는 주요 경영진들이 직접 나서 우수 인재를 대상으로 브랜드 혁신 기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채용 이벤트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친환경 소재와 전지 소재, 혁신 신약 등 ESG 및 신사업 분야를 이끌어 갈 기술 분야 석·박사 과정 연구·개발(R&D) 인재들이 참여했다.

신 부회장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 위기는 기업은 물론 인류 생존까지 위협하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혁신 기술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으로 ESG 기술 분야 인재들이 가까운 미래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세상에 없던 친환경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을 구현하는 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이라며 “ESG라는 넓은 기회의 바다로 나아갈 LG화학과 함께 꿈을 펼쳐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사업본부 R&D 담당 임원들이 LG화학 R&D 현황과 추진 전략을 설명하고 신 부회장과 유지영 CTO 부사장, 김성민 CHO 부사장 등이 나서 참가자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수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경영진들이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선 것이다.

주요기사
또한 신 부회장은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한 채용행사 ‘BC(Business & Campus)투어’를 2년 만에 재개하기로 했다. 오는 9월 신학철 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이 미국 뉴저지지역을 직접 방문해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