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동산정책 큰 골격·기조 견지…내달까지 결론”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20 07:56수정 2021-05-20 0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기존 부동산 정책의 큰 골격과 기조는 견지하되 변화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민의 수렴, 당정 협의 등을 거쳐 가능한 한 다음 달까지 모두 결론 내고 발표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제기된 부동산 이슈, 즉 기존 부동산 정책의 일부 변화 가능성에 대한 갑론을박 및 불확실성을 걷어내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LH 조직·가능개편의 경우 정부는 국민 기대에 부합하는 ‘과감한 혁신(쇄신), 주택 공급 일관 추진, 주거복지 강화계기’ 기조 하에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LH 투기 재발 방지와 관련해선 “3·29 투기재발방지대책을 LH에 더 엄격하게 적용키로 했다”며 “이에 추가해 설계 공모·입찰 비리 등 부조리를 근절하기 위해 LH 임직원의 퇴직 후 취업제한 대상을 보다 확대하는 방안도 추가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