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국내 매출 첫 공개…전년比 123% 오른 4154억원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4-12 22:05수정 2021-04-12 2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지난해 한국에서 4154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한국 자회사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12일 감사보고서에서 지난해 매출 4154억 원, 영업이익 88억 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2019년 매출 1858억 원, 영업이익 22억 원보다 매출은 약 123%, 영업이익은 295% 증가한 규모다.

넷플릭스가 거둔 매출은 대부분 유료 가입자들이 내는 월 9500원에서 1만4500원 사이의 요금이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3988억 원의 구독료 수익을 거두었는데, 이는 2019년(1756억 원) 보다 127% 가량 늘어난 수치다.

넷플릭스가 국내 사업 재무제표를 공개한 것은 개정된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에 따른 것이다. 2016년 1월부터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사업 재무제표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한편 전 세계 2억 명이 넘는 유료 가입자를 확보한 넷플릭스는 최근 한국에서 5년 가량 유지해 온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중단했다.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지난해 10월 미국에서도 무료 체험을 중단한데 이어 7일 한국 등을 포함해 전 세계 190여 개 국가에서 무료체험을 끝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