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비트코인, 내재가치 없는 자산…디지털화폐 검토 중”

동아닷컴 입력 2021-02-23 14:49수정 2021-02-23 1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23일 임시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업무보고에 참석해 가상자산의 전망을 묻는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가격 전망을 하긴 어렵지만 단기간에 급등했고, 태생적으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비트코인 시세가 급등한 요인에 대해선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대량 매입과 결제수단 허용 방침, 일부 금융기관의 비트코인 매매 중개서비스 개시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들이 작용해서 급등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준비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그는 “아주 전반적인 검토를 하고 있는 단계”라며 “설계와 기술면에서의 검토는 거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동시에 CBDC를 발행하려면 제도적 기반도 중요하다”며 “관련법에 대한 검토와 같이 당초 계획된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BDC는 디지털 형태의 화폐라는 점에서 비트코인과 비슷하다. 하지만 민간이 발행하는 비트코인과 달리 CBDC는 중앙은행이 직접 발행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한은은 올해 3월말까지 외부 컨설팅을 거쳐 CBDC 파일럿 시스템을 구축하고, 올해 하반기 중 가상환경에서의 CBDC 가동 테스트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