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11만4천 가구 추가 공급되면 전월세 시장 안정될 것”

뉴시스 입력 2020-11-22 16:57수정 2020-11-22 1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은평구 서민·중산층 매입임대주택 현장방문
"공공임대주택, 높아진 국민 눈높이 맞춰 발전 중"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2022년까지 11만4000가구가 추가 공급되면 예년 수준을 넘는 주택공급이 이뤄져 주택시장과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은평구 대조동의 한 매입임대주택을 찾아 이 같이 말했다. 정부가 지난 19일 ‘서민·중산층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 한 뒤 김 장관이 직접 현장방문에 나선 것이다.

김 장관은 “(이 곳은) 민간이 건설한 신축 주택을 공공주택사업자가 매입해 시세 절반 이하의 임대료에 제공하는 집”이라며 “중형 규모(57㎡)에 방이 세 개 있어 자녀가 많은 가정도 거주할 수 있고 걸어서 10분 거리에 초등학교와 지하철역이 있는 접근성이 좋은 주거공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공공임대주택의 품질이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발전해 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지난 19일 2022년까지 전국 11만4000가구의 주택을 전세형으로 공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특히 새로 도입된 공공 전세주택 유형은 매입단가가 서울 평균 6억원으로 대폭 향상돼 서울, 수도권 요지에 품질 좋은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어 “현재 가격기준, 조건 등으로 민간에서 요구하는 물량의 30% 정도만 매입하고 있는데 단가 인상으로 더 많은 주택을 매입해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2년간 민간과의 약정 방식을 통해 도심 곳곳에 양질의 신축주택을 빠르게 공급해 전세수요를 신속하게 흡수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2023년 이후부터는 3기 신도시, 도시정비사업 등을 통해 수도권 127만 가구 등이 본격 공급돼 주택시장은 더욱 안정될 것”이라며 “정부는 신규 공급의 성과가 국민의 주거안정으로 조속히 안착되고 서민과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정책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