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m 스크린- 4K 초고화질로 극강의 몰입감[전승훈 기자의 디자인&콜라보]

전승훈 기자 입력 2020-11-11 03:00수정 2020-11-11 04: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빔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던 지난봄. 회사원 김인수 씨(32)는 낡은 TV를 과감히 버렸다. 그가 TV 대신 택한 건 가정용 빔 프로젝터였다. 재택근무는 물론이고 휴일에도 집에 있는 날이 많아지면서 그는 안방극장을 꾸몄다. 흰 벽만 있으면 굳이 대형 TV 없이도 100인치 이상의 큰 화면으로 홈시네마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었다. 넷플릭스, 인터넷TV(IPTV)에 있는 영화와 콘서트 실황을 대형 화면과 스피커를 통해 가족들과 함께 즐기면서 새로운 즐거움을 발견했다.》집 안에서 여가를 보내는 시간이 중요해지면서 ‘안방 1열’이 만석을 기록하는 홈시네마의 시대다. 이제 홈시네마는 극장을 못 가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대안이 아니다. 영화관보다 더 몰입해 영화를 즐기기 위한 적극적인 선택이 됐다. 홈시네마를 꾸미기 위해 대형 디스플레이부터 오디오까지 각종 설비들을 검색하고 구입하던 부담도 사라졌다. 뛰어난 성능의 빔 프로젝터로 누구나 극장 같은 대화면과 풍성한 음향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 3.3m 스크린으로 차원 다른 몰입감 선사

최대 3.3m까지 화면을 확장할 수 있는 삼성 빔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삼성전자 제공
극장 같은 홈시네마의 필수 요소는 벽면을 가득 채우는 초대형 화면, 조명을 켜도 보이는 선명한 고화질, 풍성한 사운드다. 삼성전자 ‘더 프리미어(The Premiere)’는 최대 3.3m의 초대형 화면에 트리플 레이저로 완성한 4K 초고화질, 풍성한 서라운드 사운드까지 스케일이 다른 성능으로 가정용 프로젝터의 프리미엄 시대를 열었다.

더 프리미어는 최대 3.3m까지 화면을 확장할 수 있어 영화부터 게임, 스포츠 경기, 홈트레이닝 등 모든 종류의 콘텐츠를 차원이 다른 몰입감으로 즐길 수 있다. 설치하기도 간편해 집 안 어디에든 놓고 전원만 연결하면 순식간에 극장이 된다. 더 프리미어는 초단초점 방식을 적용해 벽과 반 뼘(11cm) 거리만 있으면 어디서든 대화면 홈시네마를 완성해준다. 화면의 크기는 벽과 떨어진 이격거리에 따라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고 손쉽게 이동이 가능해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다. 시청이 끝난 후에는 전원만 끄면 초대형 스크린이 단번에 사라져 화면이 있던 공간을 기존대로 깔끔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인테리어에도 유용하다. 제품 자체도 가볍고 콤팩트해서 셋톱박스, 게임기 등 주변 기기와 함께 두고 쓰기 편하다.

○ 4K 초고화질… 화면 커져도 화질 생생

기존에는 빔 프로젝터로 영상을 보면 화면이 큰 대신 화질이나 색감이 선명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더 프리미어는 화면이 커져도 4K 초고화질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적색, 녹색, 청색의 각각 다른 레이저를 광원으로 사용하는 트리플 레이저 기술을 적용해 차원이 다른 풍부한 색감을 선사한다.

주요기사
빔 프로젝터로 투사한 화면은 주변 조도에 영향을 받기 쉬운 만큼 밝기도 중요하다. 더 프리미어는 최대 2800안시루멘의 밝기를 지원해 빛이 완전히 차단되지 않은 환경에서도 형체와 색감을 또렷하게 표현해낸다. 안시루멘은 프로젝터 투사 밝기 단위로, 통상 800안시루멘 이상이면 흐린 조명을 켜둔 채로 실내에서 영상을 볼 수 있고 2000안시루멘을 넘으면 어느 정도 밝은 환경에서도 영상을 문제없이 볼 수 있다. 더 프리미어는 2800개의 촛불을 동시에 켠 것과 같은 밝기로 일반적인 극장의 4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뿐만 아니라 더 프리미어는 프로젝터 제품 중 세계 최초로 HDR10+와 필름메이커 모드 인증을 공식 획득했다. 콘텐츠에 따라 최적화된 시청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뜻이다. HDR10+ 기능으로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고화질 콘텐츠를 실제 눈으로 보는 것처럼 현실감 있게 감상할 수 있고, 필름메이커 모드와 200만 대 1 명암비를 지원해 원작자가 의도한 그대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 4.2채널 40W의 풍성한 사운드

초대형·초고화질에 생생한 음향이 더해지면 콘텐츠의 감동은 배가된다. 더 프리미어는 강력한 내장 우퍼가 적용된 4.2채널의 올인원 스피커를 갖춰 40W에 달하는 사운드로 공간을 채운다. 더 프리미어에는 고음을 담당하는 2개의 트위터와 저음 담당의 2개의 우퍼가 모두 내장돼 있어 입체감 있는 음향을 구현한다. 또한 어쿠스틱 빔은 총 44개의 사운드 홀을 통해 소리를 증폭해주는 원리로 깊이 있는 서라운드 사운드를 완성해준다. 따라서 효과음이 중요한 액션 영화부터 콘서트 영상, 현장감 있는 스포츠 경기 등을 더욱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몰입감#3.3m 스크린#4k 초고화질#더 프리미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