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에 4세대 휴대전화 수출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60만명 가입한 ‘메트로 PCS’에 시스템 공급
삼성전자가 4세대 롱텀에볼루션(LTE)폰을 다음 달 초 세계 최초로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5번째로 큰 이동통신사업자인 메트로PCS에 LTE 휴대전화(SCH-R900·사진)와 관련 시스템을 공급한다고 23일 밝혔다.

LTE는 와이브로와 함께 대표적인 4세대 이동통신기술로 꼽히며 3세대 이동통신기술인 고속하향패킷접속(HSDPA)보다 12배 이상 빠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빨라 700MB 용량의 영화 한 편을 1분 안에 내려받을 수 있고 고화질 영상과 게임 등을 이동 중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휴대전화는 세계 최초의 LTE 휴대전화로 슬라이드 방식의 쿼티 자판과 320만 화소의 카메라가 적용됐다. LTE로 데이터 통신을 하지만 음성은 기존 통신 서비스인 부호분할다중접속(CDMA)망을 이용한다. 이 휴대전화는 지난달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인증을 획득했다. 국내에는 내년 하반기쯤 출시될 예정이다.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14개 도시에서 660만 가입자를 가진 메트로PCS는 라스베이거스에서 미국 최초의 LTE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뒤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휴대전화와 시스템 공급이 LTE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 업체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선우 기자 sublim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