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est]렉스턴 RX4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기량 줄인 보급형 ‘명가 DNA’는 그대로
쌍용자동차가 8월 내놓은 ‘렉스턴 RX4’(사진)는 엔진 배기량을 줄이고 가격을 낮춘 일종의 ‘보급형’ 모델이다. ‘대한민국 1%’를 표방한 렉스턴은 2.7L 모델만 있었는데 RX4는 2.0L 엔진을 얹었다. 가격은 기존의 2825만∼4014만 원에서 고급형 2495만 원, 최고급형 2655만 원으로 낮아졌다. 중형 승용차를 살 수 있는 금액으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가격은 낮아졌지만 차의 외관은 중후하고 묵직한 렉스턴의 ‘DNA’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전면부에 은색으로 된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고, 18인치 대형 휠에도 금속 느낌의 ‘하이퍼 실버’ 공법을 적용한 것이 기존 모델과 다른 점이다.

줄어든 엔진 배기량이 주행 성능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제원표에 나와 있는 엔진 성능은 최고 출력 148마력에 최대 토크 33.7kg·m다. 나쁜 편은 아니지만 좋다고도 할 수 없다. 시동을 걸면 저속에서는 경유차 특유의 소리가 난다. 세단처럼 조용하지는 않지만 귀에 거슬릴 정도는 아니다. 가속 페달을 밟으면 바로 반응하지 않고 약간 뜸을 들인 뒤에 움직이는 느낌이 났다.

전체적인 승차감은 우수한 편이다. 수동 변속 모드로 전환할 수 있는 E-트로닉 6단 자동변속기와 2.0L 엔진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과격하게 운전하지 않고 도심에서 출퇴근용으로 사용할 목적이라면 주행 성능이나 가격 등에서 경쟁력이 있어 보인다. 최적의 배기 시스템 설계 등 친환경 기술을 적용해 저공해 자동차로 인증 받아 5년간 환경개선부담금 면제 혜택을 받는 것도 강점이다.

주요기사
새롭게 나온 신차답게 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에코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 하이패스 시스템(ETCS), 운전자세 메모리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장치가 기본품목으로 있다. 하지만 가장 많이 사용하는 편의 장치인 후방카메라가 없는 것은 아쉽다. 다른 회사에서는 렉스턴의 하위 모델도 이런 편의 장치가 기본품목이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RX4는 ‘SUV 명가(名家)’인 쌍용차의 기술이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최근 몇 년 사이 악재가 겹치면서 브랜드 가치가 떨어지긴 했지만 이런 기술력 때문에 쌍용차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왔을 때 여러 기업이 관심을 보인 게 아닌가 싶다.

황진영 기자 bud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