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차 타자’…암보험 인기몰이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0:34수정 2010-09-07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익을 내기 어렵다며 보험사들이 암 전용보험을 하나둘씩 없애는 가운데 남아있는 암보험 상품에 소비자들이 몰리고 있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생명의 `신한콜하나로 암보험'은 보통 월 2700건 안팎의 가입 실적을 올렸으나 지난달은 3600건으로 급증했다.

고객들이 첫 달 내는 보험료를 뜻하는 초회보험료는 이 상품을 내놓은 후 처음으로 월 1억원을 넘어섰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지난달 초 암보험이 점차 사라진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나서 가입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회사로 직접 전화를 걸어 암보험에 대해 문의하는 고객도 많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우리아비바생명의 `헬스케어 암보험'도 월평균 2300여건이던 가입건수가 지난달 3300여건으로 늘었다.

이달부터 판매가 중지된 미래에셋생명의 `파워라이프 암보험'은 절판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한 달에 보통 3000여건이던 가입건수가 지난달에는 3만건을 넘어선 것이다.

암보험이 점차 사라지는 것을 역이용해 암보험 신상품을 내놓은 보험사도 재미를 톡톡히 보고 있다. AIA생명이 지난 1일 내놓은 `뉴 원스톱 암보험'은 하루 평균 가입건수가 250건으로, 출시한 지 일주일도 안 돼 이 회사의 주력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암환자 증가로 보험금 지급이 늘어 수지타산이 안 맞는다는 이유로 대형 생명보험사들은 암 전용보험을 없애버렸지만, 중소형 보험사들은 이처럼 틈새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하지만, 지나치게 서둘러 가입하다 보면 상품 내용이 좋지 않은 암보험을 고를 수도 있으므로 꼼꼼히 살펴보고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갱신형보다는 비갱신형 상품 ▲보장기간이 긴 상품 ▲최초 암 진단 시 지급되는 보험금이 큰 상품 ▲특약보다는 주계약에서 지급되는 보험금이 많은 상품이 가입자에게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소비자원 김창호 박사는 "암보험이면 모든 암이 다 적용되는 줄 알고 가입했다가 낭패를 보는 사람이 적지 않다"며 "가입 전에 약관을 꼼꼼히 읽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